>

Home > 당뇨 > 혈당 측정과 관리

자가혈당측정과 관리는 어떻게 하는 건가요?

자가혈당측정과 관리 (Self-Monitoring of Blood Glucose, SMBG)는 최근 스스로 혈당의 측정이 가능해 지면서 매일의 음식물 섭취, 활동정도, 약물 또는 인슐린요법에 따라 변화가 심한 혈당을 스스로 자가혈당 측정기를 이용하여 측정하여 당뇨수첩에 기록함으로써 매일의 혈당조절 상태를 스스로 확인하도록 하며 진료 시에 의사에게 보여 줌으로서 진료에 도움이 되도록 하는 것입니다. 자신에게 알맞은 혈당측정기를 선택하여 정확한 점검과 절차 방법을 배우도록 하여야 하며 응급 시를 대비해서 가족이나 동료에게도 측정법을 알려주는 것이 현명합니다.

1. 자가혈당측정을 위한 준비물

혈당측정기
채혈기 모세혈관에서 혈액을 채취하는데 쓰는 도구. 진공 채혈기, 깊이 조절이 여러 단계로 되어 있는 채혈기 등 다양합니다.
채혈침 (란셋) 채혈기에 끼워서 쓰는 침.가늘고,날카롭고,표면이 매끈한 것이 통증을 적게 합니다.
그 외 검사시험지, 조절용액, 알코올 솜, 당뇨수첩이 필요합니다.


2. 자가혈당측정기 구입시 주의할 점


- 가격이 적당할 것
- 사용방법이 쉽고 간편한 것
- 혈당측정 결과가 정확한 것
- 보관과 청소가 쉬운 것
- 스트립등 소모품을 구하기 쉬운 것 ,
- 추후 제품 관리가 잘 되는 것

3. 실제 측정법

혈당측정기 및 조절용액 점검, 시험지의 유효기간 확인 후 기계의 코드번호를 일치하도록 합니다.

비누를 이용하여 따뜻한 물로 손을 씻습니다. 또는 알코올 솜으로 채혈부위를 깨끗이 닦고 건조 시킵니다.
혈액이 손으로 모이도록 30초 정도 손을 늘어뜨립니다.
채혈부위를 통증이 덜한 손가락 양쪽 끝을 선택하여 찌릅니다. 손을 아래로 내리고, 손바닥부터 손가락까지 부드럽게 짜줍니다.절대로 채혈 침으로 찌른 부위 주위를 쥐어짜지 않습니다.
손바닥이 아래를 보도록 뒤집고 혈액이 방울처럼 매달리게 합니다.
스트립에 혈액만을 살짝 묻힙니다. 손가락 끝이 스트립에 직접닫지 않도록 합니다
혈액이 묻은 스트립을 혈당측 정기에 넣고 혈당을 측정합니다.o 매 검사 후에 혈당검사 수치를 당뇨수첩에 기록하여 다음 병원 방문 시 의료진과 상담합니다.o 혈당측정기는 사용 후 청소를 하고 란셋은 수집용기에 모아서 버립니다.


어느 정도로 혈당 등을 조절하면 되나요?

1. 혈당 목표

1) 공복 시 : 80-140 mg/dl
2) 식후 2시간 : 180 mg/dl 미만 (아직 정확한 기준은 없습니다)
3) 취침 시 : 100-140 mg/dl
4) 혈당 측정 횟수의 절반 이상이 목표에 도달되어야 한다.
5) 심한 저혈당이 없어야 한다.

2. 당화혈색소 (HbA1c)

이것은 혈당조절의 정도를 평가하는 다른 방법으로 의료진이 주로 사용하는 것입니다. 최근 3-4개월 동안의 평균적인 혈당농도를 잘 반영하는 것으로 그 정상범위는 4-6%입니다. 그러나 당뇨인들은 7.0%이하를 목표로 삼으면 됩니다.

3. 기타 목표

1) 혈압 : 130/80mmHg 이하로 유지
2) 콜레스테롤 : 200mg/dl 이하
(여러 심장병이나 가족력 등 위험요소에 따라 기준이 다르나 크게 이 정도로 유지해야 된다고 기억하세요)
3) 중성지방 : 200mg/dl이하

당뇨 환자의 발관리는 어떻게 하면 되나요?

당뇨인에서 발관리는 자가 관리에서 가장 중요한 사항입니다. 그 이유는 다른 합병증의 경우는 병원에 가서 검사를 함으로써 발견을 할 수 있으나, 당뇨병성 족부 궤양의 경우는 이미 상당히 진행된 후에 병원을 방문하게 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당뇨병성 족부궤양은 처음에는 아주 조그마한 상처에서 시작하지만 그 진행속도 아주 빠르며 하지절단까지 이르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러므로 궤양이 생기지 않도록 예방하여야 하며 발생한 경우라면 조기에 진단하여 치료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당뇨인의 족부 감염이나 궤양은 그 원인이 혈액순환의 문제인지 아니면 족부의 신경계통의 문제인지에 따라서 치료방법에 상당한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족부궤양으로 병원을 방문하면 혈관검사 등 여러 가지 검사로 근본 원인 어디에 있는 지 조사하게 되며 궤양의 치료 뿐만 아니라 원인에 대한 치료가 병행되어야 궤양조직이 빨리 회복되며 재발을 하지 않게 됩니다.

당뇨인의 발 관리 방법

1. 매일 하루에 한번 자신의 발을 관찰하여야 합니다.

당뇨병이 있는 경우에는 당뇨병성 신경병증으로 인해서 발 부위에 감각이상이 발생하여 정상적인 감각을 가진 사람에서는 피하게 되는 압박이나 온도, 이물감 등을 감지하지 못하고 그대로 방치하게 되므로 심한 상처로 발전하게 됩니다. 그러므로 하루에 한번은 미지근한 물로 발을 깨끗이 씻고 마른 수건으로 잘 닦은 후 바세린이나 로션 등을 바르면서 상처가 있는 부위는 없는지 살펴 보아야 합니다. 바세린이나 로션을 바르면 피부에 딱딱한 각질이 없어져서 압력에 의한 궤양을 예방해주는 효과를 가지게 되므로 일석이조가 됩니다.
그리고 신발내부에 돌맹이 등의 이물질이 있어도 잘 알지 못하므로 자주 신발내부를 확인하고 신발을 틀어서 신어야 합니다.

2. 발에 잘 맞는 신발을 신어야 하며 맨발은 금물입니다.

정상인의 경우에도 잘 맞지않는 신발을 신으면 물집이 생기거나 상처를 입기 쉽습니다. 특히, 당뇨인의 경우에는 이러한 상처가 심각한 궤양으로 발전할 수 있으므로 잘 맞는 신발을 신어야 합니다. 특히 구두, 슬리퍼 등은 가급적이면 신지 말아야 하며 맨발로는 절대 다니지 말아야 합니다. 최근에는 당뇨병 등 발에 변형이 있는 사람을 대상으로 특수하게 제작된 신발을 제작해주는 곳도 있습니다. 비용이 비싸지만 족부궤양이 자주 재발하는 사람이라면 고려해 보아야 합니다.

3. 발톱은 일자로 깍아야 합니다.

발톱을 깍을 때 예쁘게 한다고 발톱의 가장자리를 너무 많이 깍으면 발톱이 살을 파고들어가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부위는 염증이 일어나기 쉬우므로 손톱이나 발톱을 깍을 때는 가능하면 양끝을 많이 남겨두고 일자로 깍는 것이 좋습니다.

4. 발을 씻을 때는 물의 온도를 확인하여야 합니다.

당뇨인의 경우는 온도에 대한 감각도 무뎌져 있어서 뜨거운 것과 차가운 것을 잘 구분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가능하면 손으로 물의 온도를 확인하여야 하며 손의 감각도 이상이 있는 경우에는 다른 사람에게 물의 온도를 확인하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뜨거운 장판이나 온돌바닥에 오래 않아 있으면 화상의 위험이 있으므로 이런 장소는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5. 혈류순환을 방해하는 옷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당뇨인의 경우는 다른 혈관도 마찬가지 이지만 특히 하지로 가는 혈관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가 많으며 대부분 혈관이 좁아지고 혈액순환이 잘되지 않아 문제가 발생하게 됩니다. 이런 경우 꽉 쪼이는 옷이나 혁대 등을 하게 되면 혈류 순환이 더욱 악화되어 궤양이 잘 발생하므로 혈류순환을 방해하는 것은 피해야 합니다.

6. 담배를 피지 말아야 합니다.

담배를 피는 것은 혈관에 상당한 손상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피해야 합니다. 당뇨병이 없는 환자의 경우에도 과다한 흡연으로 하지의 혈관이 막히는 질병이 있을 정도로 흡연은 혈관에 아주 나쁜 영향을 미칩니다.

7. 물집을 함부로 제거하면 안됩니다.

물집이 잡힌 경우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냥 방치하여 터지게 두거나 아니면 직접 손으로 짜게 되는 데 당뇨병이 있는 경우에는 이렇게 하면 쉽게 궤양으로 진행할 수 있습니다.
물집이 있는 경우 자신이 치료를 할 수 있는 경우에는 잘 소독된 바늘로 제거하고 지속적으로 소독을 하면 치료될 수 있으나 스스로 치료할 자신이 없는 경우에는 근처의 중소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것이 더 현명한 방법입니다.